미국 신용등급 하락과 앞으로의 증시?

최근 크록스와 인페이즈 에너지의 잇다른 하락으로 인해 힘든 시기를 보내던 나는 오랜만에 나스닥 선물-1% 가량 찍혀 있는 것을 보고 놀랐다.
지금까지 조정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3월부터 큰 하락없이 계단식 상승을 해왔고, 선물이 -1% 이상 떨어지는 날은 손에 꼽았기 때문이다.
단순히 내 주식이 떨어지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장 전체가 하락을 겪는 것은 무언가 문제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고 뉴스를 찾아봤다.
알아낸 내용은 3대 신용 평가사 중 하나인 ‘피치’에서 미국의 신용등급을 AAA에서 AA+로 한 단계 강등 시켰다는 것.

목차

신용등급 하락 - 무엇을 의미할까

일단 나는 신용등급 하락에 대해서는 자세히 공부해 본 적이 없다.
물론 신용도란 부채를 상환할 능력이라고 쉽게 생각할 수 있고, 높을수록 경제적인 조달력이 뛰어난 것이라는 것은 알았다.
따라서 미국이라는 국가의 신용등급이 한 단계 강등당한 것은 분명히 악재라는 사실은 이해가 되었으나 그것 뿐이었다.

무디스, S&P, 그리고 피치

피치라는 신용 평가사도 처음 들어봤다. 피치 항공은 알았어도… 찾아보니 S&P와 같은 신용평가사라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예전에 개별주들의 뉴스를 볼 때 S&P에서 기업의 신용 등급을 올리고 내리는 것을 많이 보았기 때문에 이번에는 국가의 신용 등급을 내린 것이구나 싶었다.
무디스, S&P, 피치는 세계 3대 신용 평가사로 꼽히며, 그만큼 영향력이 크다.
피치는 점유율 3위에 해당하며, 앞선 두 기업에 비해 정치적 영향을 덜 받는다는 특징이 있다고 한다.

AAA에서 AA+로의 강등

피치라는 신용 평가사도 처음 들어봤다. 피치 항공은 알았어도… 찾아보니 S&P와 같은 신용평가사라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예전에 개별주들의 뉴스를 볼 때 S&P에서 기업의 신용 등급을 올리고 내리는 것을 많이 보았기 때문에 이번에는 국가의 신용 등급을 내린 것이구나 싶었다.
무디스, S&P, 피치는 세계 3대 신용 평가사로 꼽히며, 그만큼 영향력이 크다.
피치는 점유율 3위에 해당하며, 앞선 두 기업에 비해 정치적 영향을 덜 받는다는 특징이 있다고 한다.

피치 신용등급 강등
피치의 신용등급 강등 뉴스

신용등급의 중요성과 영향

사실 신용 등급의 중요성에 대해서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등급이 높을수록 투자 위험도가 낮은 튼튼한 재정상태를 가지고 있다는 뜻이므로 경제 부분에서는 아주 중요한 지표라고 볼 수 있다.

신용등급 표

위 이미지는 세계 3대 신용 평가사들의 신용등급표를 나타낸 것이다.
이번 상황의 주인공 피치는 AAA부터 D까지 총 20개의 등급이 있으며, BBB- 밑으로는 JUNK라고 부를 정도로 위험도가 높다.
미국은 가장 높은 위치인 PrimeAAA등급에서 AA+로 강등을 당한 것이며, 아직도 High grade에 해당한다.
대한민국의 피치 신용등급이 AA-로 High grade의 맨 마지막, 위에서 4번째인 것을 고려하면 2번째도 높은 수준이 아닌가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과거 2011년S&P가 미국의 신용등급을 처음으로 한 단계 강등시켰을 때 증시에 미친 영향을 보면 꽤 큰 의미가 있음을 알 수 있다.

2011년의 강등과 현재

2011년 신용 강등
2011년의 신용등급 강등 전후

S&P의 신용등급 강등은 2011년 8월 5일에 이루어졌는데, 나스닥 지수는 7월 22일 기준 최대 19.6% 가량 하락하여 74일간 반등하지 못했다.
지금까지 3년간 주식을 하면서 코로나와 같은 펜데믹 상황, 금리 인상으로 인한 하락장은 경험해 보았지만 이런 건 처음봐서 신기했다.
국가의 부채가 불어나는 등의 이유로 신용등급이 떨어지면 당연히 악재인건 알지만 이렇게 역사를 보니 감회가 새로웠다.

하지만 이번 신용등급 하락은 2011년과 비슷하게 보기는 힘들다는 분석이 많다. 그리고 나도 이에 동의한다.
여러 가지 이유들이 있지만, 일단 첫 번째 강등이 아니라는 점에서 2011년보다 충격이 덜할 것이다.
그리고 2011년에는 위기 극복을 위한 양적 완화가 진행 중이었지만 지금은 오히려 금리 인상 시기라는 점 등이 있다.
가장 확실한건 2011년에도 74일뒤에는 증시가 반등에 성공했기 때문에 결국 장기적으로는 별 문제가 없다는 사실이다.

나의 투자 계획

일단 나는 절대로 비관론자가 아니다. 오히려 낙관론자에 아주 가깝다.
코스피를 싫어하고 전망이 어둡다고 보는 나도 코스피에 숏은 절대 치지 않으며, 항상 주식시장을 낙관적인 시선으로 바라본다.
나스닥에 대해서는 이 신조가 더더욱 확실하며, 나스닥에는 절대로 숏을 치지 않을 생각이다.
실제로 예전에 SQQQ를 잠깐 사봤던 적이 있는데, 5% 정도 손해를 보고 바로 매도했던 기억이 있다.
그 시기에는 하락이 왔었고, 조금 더 홀딩했더라면 수익을 보고 나올 수 있는 자리긴 했지만 도저히 버틸 수가 없었다.
장기적인 우상향을 절대 지키고 있는 미국 주식시장에서에 물리면 시간이 지나면 탈출이 되지만, 은 한 번 잘못물리면 평생 못나오기 때문이다.
이러한 극단적인 공포 때문에 숏 포지션을 일주일도 홀딩할 수가 없었고 손절한 후 앞으로 절대 숏은 치지 말아야겠다고 다짐했다.

SQQQ의 역대 주가 그래프. -100%가 진짜 개무섭다

하지만 내가 낙관론자라고 해서 항상 주식시장이 오를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것은 아니다.
조정이 반드시 온다고 생각하며, 조정이 왔을 때 숏 포지션을 잡지 않고 기다렸다가 롱 포지션을 잡는 스타일일 뿐이다.
이번에는 처음 겪어보는 이유로 하락을 경험하면서 굉장히 혼란스러웠다.
옆동네 코스피에서는 에코프로와 포스코의 광기어린 주가 폭등이 이어졌고, 최근에는 초전도체 관련주가 난리를 치고 있었다.
하루만에 상한가로 30% 수익을 올리는 사람들을 보면서 현타가 많이 왔고, 나도 초전도체 테마에 올라탈까, 나스닥 숏을 칠까 오만 생각을 다했다.
하지만 쉽게 얻은 것은 쉽게 잃으니 천천히 꾸준하게 자산 증식을 하겠다는 내 목표로 돌아올 수 있었다.

줄곧 상승한 나스닥 종합지수

나스닥 종합지수는 올해 3월부터 거의 큰 조정없이 7월말까지 꾸준히 올랐다.
이 속도라면 연말에는 2021년의 고점을 쉽게 탈환할 수 있을 정도였다.
하지만 지금이 양적 완화의 시기가 오히려 금리 인상을 하는 시기라는 점에서 분명 의미있는 조정이 올 자리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6개월간의 나스닥지수는 저점을 두 번 깨는 경우는 거의 찾아볼 수 없었는데, 이번에는 그정도 사이즈의 조정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지금까지 너무 오르기만 했다는 1차원적인 생각 외에도 뒷받침하는 이유가 꽤 많다고 생각한다.
일단 피치의 미국 신용등급 강등은 분명한 악재이고, 이게 이미 선반영되어서 오히려 상승한다는 건 말이 안된다고 생각한다.
또한 오늘 장 마감애플과 아마존의 실적이 발표되면서 사실상 주요기업들의 실적이 마무리되므로, 상승 동력이 한풀 꺾일 것이다.

내 주식계좌에서의 대처

내 계좌 대처

내 주식계좌에서 액션을 취하기까지도 시간이 꽤 오래 걸렸다.
위에서 서술한 결론이 바로 도출되어 확정된 것이 아니었고, 8월 2일 프리장에서는 지수 선물이 -0.8%까지 회복했었다.
진짜 하다하다 이것까지 말아올릴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었고 섣불리 결정을 할 수가 없었다.
하지만 이내 말아올리고 앞으로 상승할 확률보다는 내릴 확률이 훨씬 더 높다고 생각했다.
앞으로 조정장이 올 확률을 8~9, 이겨내고 오를 확률을 1~2 정도로 생각했기 때문에, 확보할 수 있는 최대 현금의 80%를 확보했다.
그 과정에서 손절매를 하거나 머리에서 익절하지 못한 주식도 있었지만 나의 판단을 믿고 가보기로 했다.
오늘 8월 3일 장에서도 나는 하락이 나올 것이라 생각하여 남은 20%도 대부분 처분하여 현금을 최대한 마련할 생각이다.
만약 장 마감 후 애플의 실적이 좋지 못하다면 분명한 조정이 올 것이고, 양호하다고 하더라도 선반영으로 하락할 것이라 생각한다.
말도 안되게 우수한 실적과 가이던스로 애플이 멱살을 잡고 지수를 끌어올릴 확률도 없진 않지만 아주 낮다고 보고 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