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입체 작품 – 트레이

1, 2번째 수업에서는 썬캐쳐 만들기를 했다.

다음 작품으로는 무엇을 하고 싶은지 선생님께서 물어보셔서, 문득 다이아몬드의 다면체 구조를 유리로 만들면 예쁠 것 같아 그걸 하고 싶다고 말씀드렸다.

선생님께서는 가능은 하고, 물론 예쁘겠지만 현재 시점에서 난이도가 굉장히 높다고 하셨다.

보통 조명을 마지막 작품으로 하는데, 이건 오히려 조명 다음으로 나가야 할 정도라고.

그래서 다른 작품을 먼저 해보기로 하고 고민해 보았는데, 처음에는 명함이나 액자 꽂이를 만들까 생각했었다.

그런데 선생님께서 앞으로 계속 입체 작품을 하게 될테니 기초적인 입체 작품을 먼저 해보는게 좋을 것 같다고 하셨다.

기초 연습이 될 것 같기도 했고, 화장품 담을 용기가 있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어서 트레이 제작을 결정했다.

스케치

완성된 도면

포인트를 아래쪽에 주자고 하셔서 아래쪽 도면을 열심히 준비했다.

간단하면서도 특징있는 문양을 만들고 싶어서 원래 직사각형인 바닥을 잘라서 정사각형을 만들고, 잘린 굵기만큼 또 잘라서 직사각형을 만들고,

그 직사각형을 동일한 방법으로 잘라서 다시 정사각형을 만들어가는 방식으로 패턴을 구상했다.

커팅, 연마, 동테이프

유리 커팅 후 배치

유리 색상을 정하는 데에 있어서 꽤 골머리를 앓았는데 딱히 정해놓은 색 컨셉이 없어서 계속 결정이 되지 않았다.

내가 계속 고민하자 선생님께서는 앞선 작품에서 푸른 계열을 많이 썼으니 이번에는 녹색 계열을 써도 괜찮을 것 같다고 조언해 주셨다.

그래서 연두색과 연한 청록색을 골랐고, 색을 하나 더 쓰는거 보다는 투명을 섞는게 더 예쁠 것 같아 투명을 넣었다.

색 배치 후 동테이프 감기

색을 정한 후에도 어느 타일에 어떤 색을 배치하느냐는 굉장히 중요하고 까다로운 문제였는데, 최대한 색이 겹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가운데에 포인트 색상인 청록을 넣고

그 정사각형을 기준으로 ㄱ,ㄴ,ㄷ자로 감싸는 형태로 색을 배치했다.

납땜, 세척

입체로 조립 완료

옆면 유리는 따로 찍어놓질 않았는데, 파도? 나무 껍질? 느낌이 나는 투명 무늬유리를 썼다. 시선을 뺏어가지 않고 적당히 은은하게 예뻐서 잘 선택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세척 완료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스테인드 글라스는 만드는 과정과 완성 후의 모습이 확연하게 다르다. 그 중에서도 가장 큰 차이를 만드는 과정은 단연 땜질과 세척이라고 생각한다.

동테이프를 감아놓았을 때는 동색이 들어있는게 너무 거슬려서 별로 안예쁘려나 생각이 많이 들었으나, 납땜 후 경계선이 은빛으로 변하자 훨씬 시각적으로 보기 좋았고,

그을린 자국과 유리에 표시된 넘버링을 세척을 통해 깨끗이 만들고 나니 유리와 땜 부분이 반짝거리면서 굉장히 아름다워졌다.

완성된 모습

투명유리의 매력은 역시 뭐니뭐니해도 색그림자인 것 같다. 빛을 비췄을 때 흰색 벽에 비치는 색그림자를 보면 진짜 이쁘다는 생각이 든다.

유리를 보았을 때는 그냥 청록색과 연두색의 유리이지만 그 안에 자잘한 무늬들이 들어 있어서 엽록체?와 침엽수?같은 느낌을 준다.

만들기 전에는 색도 조금 밋밋한거 같고… 동테이프를 감아 놓으니 조합도 안맞는거 같고… 입체로 완성되었을 때 어떨지 감도 안오고 여러모로 걱정이 많았는데,

모든 과정을 마치고 나니 이렇게 은은하게 예쁠수가 없다. 만족!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croll to Top